flash01
HOME 커뮤니티 보육뉴스

[베이비뉴스] "어린이 관련 시설 주변까지 금연구역으로 지정해야"

등록일 : | 2017-09-29 10:10:34

지난 3년 간 유치원, 학교, 어린이집, 어린이놀이시설, 청소년활동시설 흡연 단속 실적이 전체 단속 실적의 1%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현행법상 금연구역 관리제도의 한계 때문으로, 그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어린이에게 돌아가고 있다는 지적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윤소하 정의당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아 27일 공개한 ‘2016년 공중이용시설별 금연구역 지정 및 점검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내 과태료 부과 건수는 75건으로 나타났다. 어린이놀이시설은 34건, 청소년이용시설과 어린이집은 아예 0건이었다.

어린이집, 유치원, 초·중·고교, 청소년활동시설, 어린이놀이시설 내 흡연 과태료 부과 건수를 모두 합쳐도 전체 과태료 부과 건수 대비 0.3%에 지나지 않는다. 해당 시설들의 점검 건수가 전체 점검 건수의 6.9%인 것에 비하면 0.3%의 단속 실적은 저조한 편이다.

2014, 2015년에도 전체 단속 실적 대비 어린이집, 유치원, 초·중·고등학교, 청소년 활동시설, 어린이놀이시설, 어린이집의 단속 실적은 0.3~0.4% 수준으로 나타났다. 어린이집과 청소년활동시설, 어린이놀이시설은 한 자릿수 실적을 기록했다. 유치원, 초·중·고등학교 단속 실적이 2016년보다는 나은 편이지만, 역시 저조한 수준이다.

점검 건수에 비해 단속 실적이 낮은 이유는 현행법이 시설 내부 흡연만 단속하도록 되어 있기 때문이다. ‘국민건강증진법’(제9조제4항)에서 규정하는 금연구역은 ‘해당 시설 전체’ 즉, 시설 안으로 한정돼 있다.

이에 대해 윤소하 의원은 “어린이집, 학교의 주된 이용자는 어린이므로 시설 내 흡연보다는 시설 근처, 시설 외부의 간접흡연 피해를 입을 여지가 더 크다”며 “사실상 현행 금연구역 지정 및 흡연 단속 제도는 어린이를 간접흡연 피해로부터 지켜주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일부 지자체는 조례로 금연구역을 확대 지정하고 있다. ‘영유아보육법’에 따른 어린이집 출입구, ‘교육환경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른 교육환경보호구역, ‘도로교통법’에 따른 어린이보호구역 등을 금연구역으로 지정하고 있으나, 이 같은 지자체는 말 그대로 일부에 불과하며, 금연구역 지정 범위도 지자체마다 제각각인 실정이다.

실제로 2017년 5월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이 전국 245개 지자체의 조례를 분석한 바에 따르면 유치원 바깥을 금연구역으로 지정하지 않은 지자체 비율은 33.5%, 초등학교 바깥은 23.7%, 중·고등학교 바깥은 24.1%에 달했다. 어린이집의 경우 금연구역으로 지정하지 않은 지자체가 88.6%에 달해, 금연구역을 지정하지 않은 지자체가 지정한 지자체보다 현격하게 적었다.

그럼에도 조례상 금연구역 단속실적이 법령상 금연구역에 비해 크게 높다. 학교의 경우 조례상 금연구역의 단속실적이 법령상 금연구역보다 3배 가까이 높고, 어린이집의 경우 법령상 금연구역의 단속실적이 0인데 비해 조례상 금연구역의 단속실적이 103건으로 월등했다.


2017 국정감사 한국건강증진개발원 국가금연지원센터 제출자료. ⓒ윤소하 의원실 재가공


윤 의원은 “흡연 단속의 실질적인 효과를 거두기 위해서는 법령상 금연구역을 확대해 현행 조례상 금연구역인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 ‘주변’을 법령상 금연구역으로 지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윤 의원은 어린이집 시설 경계를 기준으로 10미터 이내의 도로를 법령상 금연구역으로 지정하도록 하는 ‘국민건강증진법 일부개정법률안’을 지난 6월 발의한 바 있다.

윤 의원은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에 다니는 많은 어린이들이 등굣길이나, 시설 주변에서 간접흡연 피해에 노출되고 있다. 어린이는 흡연 피해에 특히 취약한 만큼 각별한 보호가 필요하다”며 “시설 내부로 한정돼 있는 금연구역을 시설 주변까지 확대해야 한다. 본 의원이 발의한 관련 개정안이 조속히 통과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Copyrights ⓒ 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안은선 기자(eun3n@ibabynews.com)


전체 : 2052 / 오늘 : 0
search
각 게시물의 번호, 제목, 파일, 작성자, 작성일, 조회를 볼수 있고 제목 링크를 통해서 게시물 상세 내용으로 이동합니다.
No 제 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52 [베이비뉴스]BCG백신, 당장 11월부터 약 3개월간 수급 부족 '..   중구육아종합.. 17-10-17 11
2051 [베이비뉴스] 여성가족부, 아이돌봄서비스 수기 공모   중구육아종합.. 17-10-17 12
2050 [베이비뉴스] 아동학대 신고의무자 신고, 전체 신고의 1/4 ..   중구육아종합.. 17-10-17 11
2049 [베이비뉴스]   중구육아종합.. 17-10-10 25
2048 [베이비뉴스]100명 중 3명, 정부부처 남성 육아휴직 사용 저..   중구육아종합.. 17-10-10 25
2047 [베이비뉴스] "어린이 관련 시설 주변까지 금연구역으..   중구육아종합.. 17-09-29 44
2046 [베이비뉴스] '딱 3개월만!' BCG 결핵 백신 무료   중구육아종합.. 17-09-29 45
2045 [베이비뉴스] 자녀장려금 50만 원, 나도 받을 수 있을까?   중구육아종합.. 17-09-29 43
2044 [베이비뉴스]양승조 "사회서비스 바우처 미사용액 1342..   중구육아종합.. 17-09-22 60
2043 [베이비뉴스]전기요금 30% 할인, 2016년 12월 1일생부터   중구육아종합.. 17-09-07 95
2042 [베이비뉴스]국내 어린이집·유치원에 다니는 재외국민도 ..   중구육아종합.. 17-09-07 89
2041 [베이비뉴스]‘평생 상처’ 아동성범죄에 집행유예 막는다   중구육아종합.. 17-09-07 84
2040 [베이비뉴스]"자녀와 따로 살아도 육아휴직 급여 부정..   중구육아종합.. 17-09-07 88
2039 [베이비뉴스] 국민권익위, 한부모 가정 양육비 긴급지원 요..   중구육아종합.. 17-09-07 82
2038 [베이비뉴스] 서울시 국공립어린이집 확충 4년…접근성↑, ..   중구육아종합.. 17-08-16 116
2037 [베이비뉴스]"공공 모유수유시설 이용자 설문조사에 참..   중구육아종합.. 17-08-04 121
2036 [베이비뉴스] 시간제 아이돌봄 서비스 연 600시간으로 확대   중구육아종합.. 17-08-02 149
2035 [베이비뉴스]양육 공백 발생할 땐, 아이돌봄 서비스 이용하..   중구육아종합.. 17-08-02 130
2034 [베이비뉴스] 부모 대상 아동학대예방교육으로 가정 내 학..   중구육아종합.. 17-07-25 167
2033 [베이비뉴스]"임신기 노동시간 단축시간, 하루에 사용 ..   중구육아종합.. 17-07-25 136
  • 키즈리딩
  • 키즈토이
  • 키즈케어
  • 키즈스토리
하단 로고
top